편안함을 선사해 줄 좋은 후기의 푸켓 5성급 호텔 목록을 살펴보세요.

푸켓 호텔 후기

실제 여행객의 리뷰를 참고하고 맘에 쏙 드는 호텔을 찾아보세요
디 수린 푸켓 SHA 플러스+
4.8/5170생생 리뷰
수린비치
We loved everything about The Surin. The hotel itself is absolutely gorgeous and situation on a perfect private beach. The rooms are beautiful and offer privacy and an exceptional view of the ocean. The staff are what make this hotel even more amazing. They go above and beyond and every smile and offer of assistance is done genuinely. The small touches (cookies and fruit in the room, watermelon offered by the pool each day) add such a special feel to the visit. It is a little bit further away from the hustle and bustle of Patong which allows for a quieter and relaxing environment however close enough that visiting the busier areas is easily done so you don’t miss out on that if you also prefer.
Jianlong Asia selected luxury villa in Phuket
5/53생생 리뷰
빠통 비치
아주 좋아요, 빌라는 매우 편안합니다! 중국 가정부가 있습니다!
MIDA 그란데 리조트 푸켓
3.9/5108생생 리뷰
수린비치
좋은 위치이지만 해변에서 멀기 때문에 자동차나 자전거가 필요합니다. 친절하고 도움이 되는 직원, 호텔은 모든 건물에 즉시 배달됩니다. 아름다운 옥상 수영장, 꼭 가봐야 할 곳, 리셉션 근처 수영장도 좋습니다. 맛있는 아침 식사, 많은 과일. 방은 비교적 새 가구와 개조입니다. 청소는 정상이며 수건 교체, 젤, 샴푸 등 보고서. 단점은 도로여서 자전거와 자동차가 몰려드는 길을 따라가야 합니다. 우리는 더 안전한 방법을 찾았습니다. 태국 주택을 직접 통과하는 것입니다. 시간은 적지 않지만 더 차분합니다. 14:00 이전에는 정산되지 않으며 30-40분 동안 열쇠를 만지작거리거나 청소가 끝날 때까지 기다립니다. 결제 과정이 비합리적으로 길다. 우리는 운이 좋았고 분수가 보이는 좋은 방을 주었지만 어딘가 창문이 주차장으로가는 길을 내려다보고 있습니다. 수린 해변은 많은 사람, 개, 상인 인 Gelendzhik과 비슷합니다. 여기는 아마추어입니다. 선베드를 가져가는 것이 좋습니다. 해변에서만 먹지 말고 물에 접근 할 수 없으며 씻지 않은 야채와 손, 애벌레 잎 (Doob 카페)에 만족하면 환영합니다. 해변 가장자리를 따라 중간에 많은 플랑크톤이 있습니다.
푸켓 그레이스랜드 리조트 & 스파 SHA 플러스+
4.2/5395생생 리뷰
빠통 비치
위치는 방라로드에서 1km정도 떨어져있어서 걸어서 10~13분 정도 걸리는 거리예요.. 구경하면서 걷다보면 금방갈 수 있어요.. 바로앞이 해변가라 수영장과 바다를 같이 즐길수 있음. 메인수영장에서 아쿠아로빅, 게임등 이벤트 프로그램도 잘되어있어요. 호텔은시설은 좀 오래되었긴했는데 리모델링 중이라 점점 좋아질것같아요. 그래도 나쁘지 않았음.(메인수영장 풀뷰에서 숙박했음) 조식은 평균적이예요... 어디든 다 비슷한듯. 장점. 수영장이 크고 바로 앞이 해변이라 바다와 수영장을 동시에 이용할수있음. 모래사장이 번화가쪽 보다 매우 깨끗하고 좋음. 단점. 유흥과 쇼핑거리가 중요한 사람은 이동거리가 불편할수있음.(10분 걸어가기 싫은사람)
더 비치프런트 라와이
4.1/5156생생 리뷰
라와이 비치
Prior to arriving at this hotel, we had stayed at some nice hotels in Vietnam & Cambodia, which in our view we’re getting better as our trip progressed. That wasn’t the case with the Beachfront hotel. First impressions were ok but we arrived late in the evening, and the receptionist must have been in a rush, as she rhymed off a lot of information in a matter of seconds. Our room, to be fair, wasn’t bad until we looked around. The first thing we noticed, was the toilet seat. It was a small size seat put on a large bowl!! We opted for the sea view room, but it wasn’t until the morning when we looked out the window, that we overlooked a field full of ****s and old tin buildings. Technically, we could see the sea, but really! We had to strain our neck to see it! Then came the beach! What beach? An area at the bottom of the hotel that is covered in sand and has sun beds. They have a bar there, so that saved the day, or did it? We quickly noticed that between the hours of 15:00 - 17:00 & 19:00 - 21:00 were happy hours, where they advertise 2 drinks for the price of 1. That made things better, until we noticed that all drinks on happy hour were nearly double the price. So, a bottle of Chang beer was normally 130 baht, but on happy hour, the same bottle was 250 baht!!!! Rip-off! If you happened to be one of the lucky ones to get the hotel transport to a beach area, some 15 minutes away, you’ve done well. The vehicle can only sit 8 persons, which means, most of the hotel wishing to go to the beach area, needs to order their own transport. Give credit where credits due, the breakfast and food in general is good. Staff in the restaurants are polite and helpful, but less can be said for the reception area. I found them slightly abrupt, ignorant and no patience. If you’re staying here for one or two nights, it’s ok, but anything more, I wouldn’t bother. The one thing that did come out of our trip here, was the menu. As much as the food is good, it was same old, same old, so we went out one night for something different. This lead us to a restaurant called Zen Eat, only about a 5 minute drive in a taxi, which should cost about 200 baht. A fabulous French fusion restaurant that was just amazing. You really have to try.
호텔 인디고 푸켓 빠똥 SHA 플러스+
4.3/5304생생 리뷰
빠통 비치
중국어를 할 줄 아는 어린 소녀가 있고 서비스 직원은 매우 열정적이지만 중국인에게 불친절하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제가 선택한 방은 정원 전망입니다. 거리를 마주하고 있어서 정말 시끄럽습니다. 빠통에는 오토바이가 많습니다. 아침 식사는 정말 중국인들의 입맛에 맞지 않습니다. 먹을 수 있는 음식은 빵과 볶음밥뿐이고 종류는 많지 않습니다. 인도 음식도 있지만 커피는 좋습니다. 숙박 둘째날 생일이었는데 호텔에서도 작은 케이크를 만들어서 방으로 배달해줬는데 너무 따뜻했어요. 방에 에어컨이 항상 켜져 있어서 습하지 않고, 밖은 매우 덥고 습하며, 해변까지의 거리는 200m입니다.

FAQ (자주하는질문)

푸켓 여행 기본 정보

요금 (높은 순)5,707,212원
요금 (낮은 순)50,731원
리뷰 수22,075개
호텔 수513개
평균 요금(주중)1,033,094원
평균 요금(주말)1,037,433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