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R
언어
KRW
주요 통화
모든 통화
고객센터
한국에서 1666 0060 한국어: 24시간 연중무휴 영어: 24시간 연중무휴
해외에서 +86 513 8918 6111 한국어: 24시간 연중무휴 영어: 24시간 연중무휴
App
무료 앱 다운로드

트립 모먼트

카테고리
추천 트립 모먼트
추천 트립 모먼트
방콕,추천 트립 모먼트
카오산로드
2018년 7월17일 정말 더웠던 여름, 한국보다 더 덥고 습하다는 방콕으로 향하는 비행기를 탔다. 저녁 비행기였기 때문에 방콕 수완나폼 공항에 도착한 것은 다음 날 새벽이었다. 공항버스를 타고 시내에 있는 숙소에 도착했다. 밤에는 몰랐지만 아침에 보니 한국인, 동양인은 적었고 서양인이 훨씬 더 많았다. 방콕은 서양인들이 많이 여행온다는 것을 얼핏 들은 적이 있었는데 바로 숙소에서 체감을 할 줄은 몰랐다. 첫 째 날에는 방콕 왕궁, 왓 포 사원, 왓 아룬 사원에 갔는데 중국인이 너무 많아서 시끄럽고 대체적으로 사람이 너무 많아서 힘들었다. 그래도 한국의 궁과는 다른 분위기의 전통적인 건축물을 본 것은 뜻깊은 일이라고 생각했다. 점심으로는 관광지로 빼놓을 수 없는 유명한 거리인 카오산 로드에서 맥도날드를 먹었다. 태국까지 가서 왜 맥도날드를 먹었냐 싶겠지만 태국에서만 파는 콘파이를 꼭 먹고싶어서 한국에서도 잘 먹지 않는 맥도날드를 간 것인데 정말 후회 없는 선택이었다. 여행하는 내내 하루에 한번씩은 꼭 콘파이를 사먹었고 한국에서는 안 파는 것이 너무 안타까울 정도로 맛있었다. (몇 달 후 한국 맥도날드에서도 잠시 콘파이를 팔아서 먹어본 적이 있는데 태국 것과는 맛이 달라 실망했다.) 둘 째 날 호텔을 옮겼는데 그 호텔은 인피니티 풀이 있는 고급 호텔이어서 호텔을 오래 즐겼다. 방콕은 가격 대비 좋은 호텔을 즐길 수 있기 때문에 호캉스를 매우 추천한다. 마지막 날에는 아시아티크와 터미널21이라는 곳에서 쇼핑을 즐겼다. 물가가 싼 곳이라 그런지 가족과 지인들을 위한 선물을 많이 샀음에도 부담스럽지 않은 가격으로 해결할 수 있었다. 그리고 태국의 유명한 타이마사지 샵에서 마사지를 받았다. 마지막 날의 피로가 싹 풀리는 기분이어서 한국에서도 받으러 가고싶다는 생각을 했다. 저녁에는 리버시티에서 크루즈를 타며 저녁식사를 함과 동시에 왓 아룬 사원의 아름다운 야경을 보았다. 사진에는 잘 안 담겨서 눈으로 열심히 즐겼다. 저녁식사는 맛이 별로 없었지만 크루즈 위에서 다양한 공연과(종종 케이팝도 나왔다) 멋진 야경을 볼 수 있었기 때문에 나름 만족스러웠다.
rimaindid
방콕,추천 트립 모먼트
카오산로드
늦잠을 자고 점심에 호텔 수영장에서 일정을 시작했다.
수영장이 아주 크지는 않았지만 시설이 깨끗했고 사람들이 많지 않아서 일광욕과 물놀이를 즐기기에 좋았다.
썬베드에서 점심도 먹고 일광욕도 즐기던 중 갑자기 비가 쏟아져내리기 시작했다.
좀 전까지 맑았던 날씨가 믿기지 않을 정도로 갑작스럽게 비가 내렸고, 동남아의 스콜성 기후가 실감되었다.
급하게 수건, 썬글라스, 휴대폰 같은 소지품을 챙겨 실내로 들어갔고, 몇분 후에 비가 그쳐서 바로 다음 일정으로 넘어갔다.

태국의 전철인 BTS를 타고 호텔에서 몇 정거장 떨어진 “킹파워 마하나콘 스카이워크”에 갔다.
킹파워 마하나콘 스카이워크는 태국에서 가장 높은 빌딩으로, 맨 꼭대기 루프탑에 올라가면 방콕 시내를 한눈에 볼 수 있다.
입장료는 한화로 26500원 가량인데 전혀 돈이 아깝지 않은 경험이었다.
시내 전경을 막힌 유리창을 통해 보는게 아니라, 탁 트인 완전한 옥상에서 보는지라 만족감이 최고였다.
바람도 계속 불어줘서 뜨거운 햇빛도 큰 문제가 되지 않았다.
구경을 마치고 내려가려는데, 루프탑에 들어오기 위해 줄을 선 사람들이 보였다.
내가 들어올 때는 대기를 전혀 하지 않았는데 타이밍이 좋았다는 생각이 들었다.

해가 저물고 저녁을 먹기위해 카오산로드로 향했다.
카오산로드가 여러가지로 유명하지만, 뭐니뭐니해도 길거리음식이 최고 아닐까 한다.
유명한 노점상에서 팟타이를 먹게되었다.
팟타이를 처음 먹어봤는데도 굉장히 맛있게 먹었다.
동남아음식은 향신료향이 강하다는 편견과는 다르게 적당한 감칠맛과 고소한 맛이 들어서 한국인 입맛에 잘 맞을 것 같다.
imjiyung
한국소비자포럼 주관
2019 올해의 브랜드 대상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