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p
무료 앱 다운로드
고객센터
한국에서 1666 0060 한국어: 24시간 연중무휴 영어: 24시간 연중무휴
해외에서 +86 513 8918 6111 한국어: 24시간 연중무휴 영어: 24시간 연중무휴
KR
언어
KRW
주요 통화
모든 통화

융자 명소

베스트 추천

추천순

정렬

추천순

거리 - 가까운순

지도에서 보기
시시 국가습지공원(서계국가습지공원)

시시 국가습지공원(서계국가습지공원)

4.5/517,583 리뷰
습지
유람선
시시 국가습지공원(서계국가습지공원)은 항저우(항저우) 도심 서쪽에 있습니다. 그 환경이 수려하고 그윽하며, 물길이 자유자재로 뻗어있습니다. 이 습지는 도시에서는 보기 힘든 천연 습지로 '항저우의 콩팥'이라고도 불립니다. 배를 타고 갈대가 무성한 늪을 지나가며 <쉬즈더원>의 촬영지를 찾아보거나 숲속의 츄쉐안(추설암), 메이주산좡(매죽산장) 등의 고적을 찾아보는 것도 매우 즐거운 체험이 될 것입니다.
항저우만 해상꽃밭

항저우만 해상꽃밭

4.4/5619 리뷰
유람선
습지
식물원
항저우만(항주완) 해상꽃밭의 주요 경관은 사계절 꽃밭과 연해습지입니다. 전원의 생태풍경과 창의적 실험농업을 칠채전원, 해상화전 등 대지에 펼쳐진 예술적 경관을 보여줍니다. 오채총림구(우차이종린취), 칠채전원구(치차이톈위안취), 십리화랑구(스리화랑취), 해상화전구(하이상화톈취), 종합서비스센터 등 5개 구역으로 나뉘어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영농기술관, 생태농업시범단지, 십리화랑 등 휴양레저 서브프로젝트를 개발로 관광객들은 전원의 생태환경을 심도 있게 체험할 수 있습니다.
천도호 남동구 풍경명승구

천도호 남동구 풍경명승구

4.5/52,648 리뷰
호수
유람선
천도호 남동구에는 후앙산지엔(Huangshanjian), 장백도, 미산(Mishan)도, 기화(Guihua)도의 4개 섬이 있습니다. 방문객들은 섬까지 버스를 타고 갈 수 있습니다. 후앙산지엔(Huangshanjian) 꼭대기에서 바라본 섬들의 풍경은 메이펑(Meifeng)산의 유명한 경치와 유사합니다. 장백도는 원래 남송 시대에는 깊은 채석장이었는데, 홍수가 난 이후로 물웅덩이가 되었습니다. 중국의 유명한 전래동화인 "물 없는 승려 3명(3 monks with no water)"은 미산도에서 유래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또한, 불교 사원들은 산 경치의 중요한 구성 요소입니다. 기화(Guihua, 계화꽃)도는 한 때 천도호에서 가장 초기에 개발된 관광 명소였습니다. 야생 계화꽃 외에 동물 쇼도 있습니다.
구룡호 관광지

구룡호 관광지

4.3/5696 리뷰
호수
유람선
구룡호 풍경구는 전하이구(진해구) 구룡호 북쪽에 있는 관광 리조트입니다. 이곳에서 배를 타고 원숭이 섬에 가서 원숭이를 볼 수 있습니다. 또한 폭포가 유명한 구룡원에 가거나 횡계촌에서 바비큐와 시골 음식을 맛볼 수 있습니다. 구룡원은 주로 폭포와 계곡을 감상하는 곳으로, 산책길을 따라 걸으며 야오츠(요지) 연못을 둘러볼 수 있습니다.
퉁쥔산

퉁쥔산

4.4/5141 리뷰
유람선
퉁쥔산(동군산)은 푸춘강과 펀수이강 교차 지점에 있습니다. 퉁루현과 강 하나를 사이에 두고 있어, 시내와 매우 가까운 관광지입니다. 관광객은 배를 타고 푸춘강의 멋진 산수를 감상할 수 있습니다. 전설에 따르면, 퉁루 노인이 이곳의 울창하고 멋진 숲에 초막을 짓고 살았다고 합니다. 산속의 풍경과 이곳과 관련 있으며, '퉁루'라는 지명도 여기에서 유래됐습니다.
푸퉈산 풍경구

푸퉈산 풍경구

4.7/516,014 리뷰
섬/반도
사찰
유람선
도교 사원
푸퉈산(보타산)은 중국의 4대 불교 명산 중 유일하게 바닷가에 있는 불교 명승지입니다. 수려한 자연경관과 오랜 불교 문화가 융합되어 해외에도 이름을 떨치는 '해천불국'이 되었습니다. 푸퉈산은 곳곳에 불교의 흔적이 있을 뿐만 아니라 모래사장과 해산물 등의 해변 도시의 특징도 가지고 있습니다. 섬에는 첸부사(천보사)와 바이부사(백보사) 두 개의 모래사장이 있습니다. 모래사장 근처에는 숙박시설과 해산물 레스토랑이 운집하여 있고, 불교와 해변이 어우러진 독특한 분위기를 자아냅니다.
백보사

백보사

4.4/5209 리뷰
해변
유람선
섬/반도
워터파크
푸지사(보제사)에서 동쪽으로 100m 떨어진 곳에 자리한 백보사(바이부사)는 차오양동 북쪽의 천보사(첸부사)와 짝을 이루면서 백보사라는 이름을 얻었습니다. 이곳에는 완벽한 해수욕장이 있어 여름에는 수영을 즐기실 수 있고 해 질 무렵 해변을 거닐며 아름다운 경치를 감상하셔도 좋습니다. 깨끗한 모래와 아름다운 해변을 지닌 백보사. 해변이 좁고 조류와 위치의 영향을 받아 바다도 이곳에서는 유독 잔잔합니다. 넓고 평평한 모래사장 앞에는 드넓은 바다가 펼쳐져 있습니다. 여름밤에는 시원한 바닷바람을 쐬러 나온 관광객들로 북적입니다.
한국소비자포럼 주관
2019 올해의 브랜드 대상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