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지다오(옥기도)' 리뷰

刘小霁

5/5
작성일: 2021년 1월 2일

双廊,玉几岛,一处延伸至洱海的小屿,通过石桥与古镇相连,岛上闲逛,远眺玉洱银苍,实在令人心旷神怡。杨丽萍的月亮宫、太阳宫便在玉几岛上,太阳宫入口在两块山石之间,一簇绿植遮住,人要俯身走过;月亮宫一处玉窗朦胧,透出佛龛玉像的背影,以视匆匆过客。

위지다오(옥기도)
위지다오(옥기도)
위지다오(옥기도)
위지다오(옥기도)
위지다오(옥기도)
위지다오(옥기도)
위지다오(옥기도)
위지다오(옥기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