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묵의 캄피 교회' 리뷰

Florafifle

5/5
작성일: 2020년 1월 5일

我习惯了管它叫木桶教堂,因为外形太像一个大木桶了,而且感觉它的材质就是木头的。里面很小,有几排椅子,有一个小讲台,不许拍照,不许说话,大概是名字的由来吧。位于闹市区,旁边就是大商场,门口广场上还有一个造型极独特的我没有搞清楚是什么的建筑,很特别。 离赫尔辛基火车站也不远——反正整个城市也不大。

침묵의 캄피 교회
침묵의 캄피 교회
침묵의 캄피 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