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defined' 리뷰

M91***09

4/5
작성일: 2020년 10월 22일

虽然天气不作美,在红石峡只能雾里看花,上到顶层又是另一番风光。沿着盘山路上行,从迷雾茫茫到豁然开朗,观看云雾在峡谷中慢慢升腾,兴奋之情无法言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