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화원' 리뷰

_We***22

2/5
작성일: 2019년 11월 2일

一般般,商业化太严重了,除了门口不需要票,其他的基本都要钱,进屋里可以参观的就是食物和衣服,没有太大特色,就当个公园转下好了。景区走到哪里都有在墙上写字的,看着难受。也就周末人不怎么多。挺清净。

경화원
경화원
경화원
경화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