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defined' 리뷰

139***60

5/5
작성일: 2019년 8월 14일

兴致勃勃到了北戴河海水浴场,全是人!黑压压,看不到海,绝对都是人。很失落的往刘庄走。在“佳敏小吃”买了大桶可乐和薯条,慰籍一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