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p
무료 앱 다운로드
고객센터
한국에서 1666 0060 한국어: 24시간 연중무휴 영어: 24시간 연중무휴
해외에서 +86 513 8918 6111 한국어: 24시간 연중무휴 영어: 24시간 연중무휴
KR
언어
KRW
주요 통화
모든 통화

퐁텐블로

프랑스
여행 전 출입국 정책을 미리 확인하세요.
현지 상황: 사회적 거리두기 및 방역 강화 권고 | 여행 제한: 격리 조치 실시 가능성 (자세한 내용은 현지 규정 참조)자세히
여행 가능한 시점에 알림 받기
여행 정보, 여행 팁, 특별 할인 혜택 업데이트 받기

지도에서 명소보기

지도에서 보기

퐁텐블로 인기 명소

퐁텐블로 궁전
4.6/5
403건의 리뷰
세계문화유산
궁궐
Forest of Fontainebleau
4.5/5
31건의 리뷰
삼림
chateau gardens
4.7/5
30건의 리뷰
정원
파리 디즈니랜드
4.7/5
1,254건의 리뷰
테마파크
파리 디즈니랜드는 세계에서 네 번째로 큰 디즈니랜드로 파리 외곽 마른 계곡(Marne Valley)에 위치합니다. 디즈니 테마파크와 디즈니랜드 리조트 두 개가 모두 여기에 있습니다. 프랑스 특유의 개성을 반영해 설계 및 건설한 이 공원은 전형적인 유럽의 궁전과도 같은 강렬하고 기발한 분위기를 자아냅니다. 세계에서 가장 인기 많은 디즈니랜드 파크 가운데 한 곳인 이곳을 방문해보세요.

퐁텐블로 날씨

|
오늘
2020년 8월 13일
17 °
흐림
17-28
내일
2020년 8월 14일
15°
곳에 따라 맑고 때때로 뇌우
15-27
토요일
2020년 8월 15일
16°
곳에 따라 맑음
16-29
일요일
2020년 8월 16일
15°
흐리고 때때로 뇌우
15-28

트립 모먼트

imissqingqing   
Since the 12th century, Fontainebleau has become the palace of the French kings hunting, so this palace has a lot of wild fun besides the big one. It is 55 kilometers away from Paris, so if you plan to visit, you must plan your time. After all, Paris is also a blocking city. The day I went to Fontainebleau was a big sunny day. I set off on a day-trip driver's car early in the morning, but it was already 11 noon when I arrived at Fontainebleau. Buying tickets and tickets for the China Pavilion plus the cost of renting an audio guide are a total of 18 Euros. The palace with its own hunting effect is really different. After entering the palace, a large green area separates the palace gate from the palace, showing the majesty of the palace. I first came to the China Pavilion. There are not many tourists here, but there are quite a lot of Chinese cultural relics. Porcelain, seats, lanterns and other collections are very precious and can reflect the exquisite craftsmanship of ancient China. In a foreign country, I saw a "Chinese story" on the porcelain bottle, and there was a sense of intimacy. The Palace of Versailles, people can feel the grandeur. Standing on the second floor, looking at the church from afar, the roof murals are in the eye, and the word brilliant is blurted out. The hall is an excellent court photography in almost every angle. After the side door on the left, you came to another "world" - Fontainebleau Garden. The scenery here has no historical vicissitudes, but retains the aesthetic standards of the aristocratic garden. People are in harmony with the scenery, and the scenery is connected with people. Lazy tourists, like the nobility of the afternoon garden.
작성일: 2018년 12월 18일
한국소비자포럼 주관
2019 올해의 브랜드 대상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