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티 라프리 라바 투브스 주변 호텔을 찾고 계시나요? 실제 투숙객이 남긴 리뷰를 확인해 보세요.

모리셔스 호텔 후기

프티 라프리 라바 투브스 주변 호텔을 찾고 계시나요? 객실 요금과 리뷰를 비교하고 마음에 쏙 드는 호텔을 예약하세요.
본 아주르 비치프런트 스위츠 앤드 펜트하우시즈 바이 러브
4.2/516생생 리뷰
포엥 오 비슈
간단히 완벽합니다! 지구상의 천국! 호텔에서 스페인어를 사용하는 안드레아는 매우 친절하고 친절하며 전문적이었습니다! 당신은 BCN에서 매우 잘 될 것입니다. 당신이 돌아 오면 마케팅 관리자 인 베레니스는 매우 좋았습니다. 우리는 그녀와 매우 좋은 공감대가있었습니다! 처음부터 우리는 집에서 느끼고 있습니다. 우리 아파트는 훌륭했습니다! 매우 잘 꾸며져 있으며 세부 사항이 가득합니다. 그것은 1 개의 킹 사이즈 침실을 가지고 매우 편안했고, 욕실은 샤워 시설과 목욕으로 필요한 모든 것을 매우 깨끗하고 넓었습니다. 부엌은 완비되어 있었고 살롱에는 편안한 소파가있었습니다. 테라스는 마우티우스 바다의 멋진 전망을 제공합니다! 아침 식사는 믿어지지 않았다! 제임스와 그의 아내가 준비했습니다! 오란제 주스, 신선한 과일, 시리얼, 요구르트, 햄 ... 요리사는 야채로 맛있는 오믈렛을 준비했습니다. 맛있는 불랑제와 모든 종류의 빵이있었습니다. 우리는 아침 식사를 정말로 즐겼다! 커피, 차 ... 정말 좋은 커피! 우리가 시도한 최고의 아침 식사! 모리셔스로 여행을 시작할 수있는 충분한 에너지! 아파트의 장식은 매우 사치 스러웠으며 모든 구석의 사진을 찍는 것을 멈출 수 없습니다. 인피니티 풀은 단순히 완벽했습니다! 우리는 일몰과 함께 많은 사진을 찍었습니다 모든 직원은 매우 친절했습니다. 특히 Sammy, 리셉션의 사람! 그는 우리와 매우 좋았습니다! 짧은 체류 였지만 강렬했습니다! 우리는 확실히 돌아와야합니다! 우리는 U가 우리를 위해 한 모든 것에 매우 만족합니다! 고마워.
Hôtel 20 Degrés Sud - Relais & Châteaux
4.4/542생생 리뷰
Rats in restaurant On arrival the hotel is really beautiful - a small oasis tucked away with gorgeous colonial style. The reception staff were really lovely and made us feel welcome. The room was really nice - but there were a few things we noticed (which we let slide at the start) - massive dirty lipstick mark on one of our water glasses, filthy lampshades above the bathroom sinks, bed linen that didn’t feel particularly fresh and the robes as well had a slight greyish colour rather than bright white which they were meant to be. These were all minor things at the start which we didn’t even mention to each other but did notice. We then had our first night at the cocktail bar where our drink was served by the lovely barman (very polite and smily) - as we were drinking we saw a huge rat run across the terrace - we decided it was an island and maybe this is normal (although we really weren’t happy about it). We then were dining within the restaurant and again a huge rat was running towards the table. For us, this is not ok. We asked to move tables as we saw a rat and the waiters barely acknowledged it - didn’t offer any apology and then proceeded to avoid our table for the rest of the night. We informed the manager the next day who assured us he was aware and the rat had been caught, and to “give it a chance”. We weren’t offered so much as a complimentary drink. After dining in the restaurant again the second night and again seeing a rat - for us it was time to check out. Not only is it unpleasant seeing rodents running around while eating but I would say it’s a hygiene issue and makes me question the cleanliness of the kitchen and the safety of the food. The only concession we were offered was to not pay for the remaining nights that we would not be staying for. Really disappointing. On hindsight some things we would add about the whole experience: - Not a 5 star in terms of food, service or cleanliness - Staff really hit and miss - some very friendly some really rude and unhelpful - Rooms didn’t feel clean - Food was average - nothing felt fresh including breakfast - Quite stingey with water - water not replaced within our room (had to ask for it) We are now staying at a different hotel and haven’t seen one rat, so don’t think this is “just an island thing” as the manager stated. The service and food are also worlds apart which has really solidified that our review of 20 degres sud as completely justified - not a 5 star experience whatsoever.
라 포인트 빌라스
4.4/521생생 리뷰
집주인이 친절하고 환경도 좋고
완나 스튜디오 아파트먼트
4.2/518생생 리뷰
모리셔스에서 멋진 14일 휴가를 보낸 후 휴식을 취했습니다. 장기 밀착에 대비할 수 있는 저렴한 곳은 현지에서만 찾을 수 있습니다. 호텔 수준은 집과 같지만 주방과 거실이 있습니다. 보스는 네덜란드 사람이고 뚱뚱합니다. 여주인은 지역 흑인입니다. 두 사람은 호텔에 머물렀다. 처음으로 그들은 요리에 사용할 소금을 사는 것을 잊었으므로 해결해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객실은 일주일에 두 번 청소되며 시설은 평균입니다. 내가 마지막으로 떠난 시간은 밤 11시였다. 사장님과 의논하고 저녁 6시에 체크아웃을 했습니다. 나는 아주 쉽게 동의했다. 아, 호텔에 아주 작은 수영장이 두 개 있습니다. 장소를 찾기가 어렵고 도로에 버스가 있지만 나는 없습니다. 걸어서 한 번 나가보기로 했다. 이것은 지역 기준으로 볼 때 좋은 커뮤니티이지만, 특히 밤에는 여전히 매우 황량한 느낌이 듭니다. 드디어 차를 빌렸습니다.
파라다이스 코브 부티크 호텔 - 어른 전용
4.8/558생생 리뷰
안세라라이에 (Anse La Raie)
솔직히 이 리뷰에서 어디서부터 시작해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이것은 내가 머물렀던 최고의 호텔입니다. 우리는 신혼 여행의 두 번째 부분 동안 Paradise Cove에 머물렀고 우리는이 아름다운 호텔을 선택하게되어 매우 기쁩니다. . 우리가 도착한 순간부터 우리는 이 호텔이 얼마나 아름다운지 말할 수 없었습니다. 놀라운 위치에서 음식과 놀라운 직원에 이르기까지 단순히 놀랍습니다. 모든 직원이 당신을 위해 충분히 할 수 없으며 매우 친절하고 도움이됩니다. 음식은 이 세상에서 막 벗어났습니다. 특히 Cove와 XO는 두 가지를 모두 예약했는지 확인하십시오. 우리는 스시가 믿을 수 없었기 때문에 XO에 여러 번갔습니다. 호텔 자체에는 필요한 모든 것이 있습니다. 우리 객실은 훌륭하고 아름답게 장식되었습니다. 3개의 수영장, 만 및 스파 수영장을 선택할 수 있어서 너무 좋았습니다. 모두가 휴식을 취할 수 있는 일광욕용 라운저와 공간이 많이 있습니다. 우리의 유일한 부정적인 점은 우리가 더 오래 머물기 위해 예약하지 않았다는 것입니다. 우리는 이미 이곳을 너무 그리워하고 확실히 돌아올 것입니다. 가장 기억에 남는 신혼 여행을 위해 Paradise Cove와 훌륭한 직원들에게 감사드립니다.
이지 스테이 레지던스
4.3/522생생 리뷰
트루오비슈
Note: we stayed in July 2022, not November! We loved it at Easy Stay! After a short trip to the East coast we decided to head back to Trou aux Biches. While searching for accommodation we found this little gem! Located almost beachfront with huge rooms and a huge balcony. The breakfast is a local breakfast which is prepared and served freshly. The staff is so friendly and loving and welcoming that we were really really sad when we had to leave after one week! This was the best place we stayed at, mainly thanks to the staff. The interior of the rooms was not our taste and the „kitchenette“ was not really kitchen, but a counter and a fridge. You can’t cook there. Otherwise you have a great view from the first floor and can watch the sunset from your own balcony. We loved it there and I will happily recommend this place to anyone who wants to go to Trou aux Biches!! We miss the lovely ladies working there!!!

FAQ (자주하는질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