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ulus-Gemeinde Bremen KdöR 주변 호텔을 찾고 계시나요? 실제 투숙객이 남긴 리뷰를 확인해 보세요.

맞춤형 독일 브레멘 호텔 추천

Paulus-Gemeinde Bremen KdöR 주변 인기 호텔을 알아보세요

조식 포함

이비스 버짓 브레멘 시티 쥐트
3.3/54생생 리뷰

이비스 버짓 브레멘 시티 쥐트

브레멘|Paulus-Gemeinde Bremen KdöR까지 거리: 1.35km
We’re a family of 4 (6-years-old twins), and booked a room for one night, arriving Aug. 14, at Ibis Süd Habenhausen in Bremen, Germany, on 14th August 2021. By mistake we booked a room for 3 persons (for only 1 kid). When seeing the mistake, we tried to contact Ibis immediately by phone (no one answered) and email to ask if the kids could sleep in one bed. Email was not replied until 1 day before our stay, when we were already on the way to Bremen, so we took for granted that our suggestion was accepted. With our booking code we could enter the hotel. Only then we checked email and saw their reply recommending us that we should book some other hotel!? When carrying our luggage to the room, at one point my husband forgot to wear mask, one of the staffs (probably Indian) ran after shouting that he should wear a mask; fine, my husband put it on immediately, however, that guy himself didn’t have any mask (!), so what’s the point of the staff screaming? The day after, when we checked out, the same cleaning staffs were there and they realized we had stayed with 2 kids. We told them of our email to the hotel but they didn't show any understanding, however in the end we finished our talk and left. The man from yesterday, still no mask, stood at the entrance of the corridor and listened to the conversation. When we passed him on the way out, he started to raise his voice and stirred the issue again. He called us names, “cheaters”, “you Swedes” etc., he even threatend to call the police! Later on he shouted at my husband “ar*chloch” (as*hole). I was so angry and tried to take a photo of the man and asked for his name but he disappeared quickly in a room, once again without mask, other staffs just told us to leave because of “over-stayed”. Does overstay of a 6-years-old kid mean we should be threatened with police, be called names and be insulted like that?

더 보기

브레멘 호텔 후기

Paulus-Gemeinde Bremen KdöR 주변 호텔을 찾고 계시나요? 객실 요금과 리뷰를 비교하고 마음에 쏙 드는 호텔을 예약하세요.
래디슨 블루 호텔 브레멘
4.1/560생생 리뷰
브레멘에 위치한 부모 회사를 최근 여행으로 브레멘의 래디슨 블루에서 9박을 묵었습니다. 브레멘에 있는 동안 래디슨 블루가 내가 머물렀던 유일한 호텔이며, 시설과 분위기를 즐깁니다. Covid 시대와 제한 증가 (2G)에도 Radisson Blu는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유지하고 모든 시설을 열었습니다. 항상 그렇듯이 직원들은 친절하고 도움이 되는 태도를 유지하고 있으며 특히 조식직원과 특히 조식홀에서 항상 친절한 표정을 지닌 베스나를 유지하고 있다. 나의 유일한 불만은 사우나와 체육관이 열렸을 때, 반복되는 요청에도 불구하고 물 분수가 완전히 작동하지 않았다는 것이었다 (반짝이는 물, 물이 꺼지고 따뜻한 물에 대한 CO2 없음). 그러나 이것은 작은 결함 일 뿐이며 다음 방문에 제때에 정정 될 것이라고 확신합니다.
아트호텔 브레멘
4/522생생 리뷰
남편과 주말에 아르테텔 브레멘에서 보냈습니다.호텔은 도시에 직접 있지 않지만 문제가되지 않았습니다-트램이 문 바로 앞에 있어 구시 가지까지 12분 밖에 걸리지 않습니다.우리는 새로 개조 된 매우 넓은 방을 가지고있었습니다. 스타일 적으로 가구가 잘 갖추어져 있습니다. 호텔 전체에서 매우 아름다운 그림을 볼 수 있습니다. 리셉션에서 매우 아름다운 예술 작품을 직접합니다. 호텔 바도 저녁에 아늑한 와인을 마실 수 있는 작은 예술실과 같습니다. 조식도 매우 좋았습니다.우리는 잘 회복되었습니다.다음에 브레멘에 오면 아트 호텔로 돌아가고 싶습니다.
Hotel Bremer Haus
4/548생생 리뷰
Wir waren von Dienstag bis Freitag hier und waren sehr zufrieden. Anfangs gab es ein Problem mit dem gebuchten Zimmer aber Frau D. hat es innerhalb weniger Minuten geregelt. Und einen Sekt gab es obendrauf :) Die Zimmer sind sehr sauber, alles ist funktionsfähig. Die Zimmer zum Innenhof sind ruhig und man kann auch mit geöffnetem Fenster schlafen. Das Frühstücksbuffet ist umfangreich und wohlschmeckend. Zwei Verbesserungsvorschläge habe ich aber trotzdem: Die Zimmer sind im Sommer sehr warm, ein Ventilator in jedem Zimmer wäre schön. Vegane Optionen auf dem Frühstücksbuffet wären schön. Wir haben uns mit den Einkaufsmöglichkeiten bei schräg gegenüber gelegenen EDEKA beholden und unser Frühstück dadurch ergänzt. Wir können das Hotel empfehlen und würden es auf jeden Fall wieder buchen.
아틀랜틱 호텔 갈로프렌반
4.2/522생생 리뷰
경마장에 바로 위치한 매우 현대적이고 유지 관리된 호텔입니다. 직원들은 손님의 소원에 응답합니다. 당신은 매우 잘 들어 올린 느낌이 듭니다. 객실은 현대적이며 시설이 잘 갖추어져 있습니다. 침대도 훌륭했고 잘 잤습니다. 아침 식사는 매우 다양하므로 모든 사람에게 주방에 대한 큰 칭찬이 있습니다. 음식 맛은 환상적입니다!
호텔 노드라움
4.1/523생생 리뷰
아마도 아우토반 근처의 산업 지역에서 가장 매력적인 위치는 아니지만 누가 신경을 쓰겠습니까? 이 호텔은 공정한 가격에 멋진 객실을 제공하며 긴 여행을 마무리하기에 완벽합니다. 아침 식사 비용을 지불하는 사람들은 실망하지 않을 것입니다. 놀랍게도 좋았습니다. 직원들은 매우 도움이되었고 Wi-Fi는 구내 전체에서 좋았습니다. 브레멘 시내는 마을을 보고 싶다면 차로 단 10분 거리에 있습니다.
아트호텔 아나 리버티 브레멘 시티
4.2/533생생 리뷰
접수 원은 매우 친절하고 도움이되었습니다. 호텔은 깨끗하고 잘 관리되어 있습니다. 우리는 세 자녀와 함께 펜트하우스를 갖고 있으며 여유 공간이 있습니다. 완비된 주방이 있다는 것을 몰랐습니다. 그렇지 않았다면 직접 요리할 음식을 가져왔을 것입니다. 😅 객실은 세련되고 공간이 넓습니다. 주말보다 장기 체류에 적합합니다. 아침 식사도 매우 훌륭하고 선택의 폭이 넓습니다. 특히 치즈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더욱 그렇습니다. 좋은 커피! ☺️

FAQ (자주하는질문)